• Hyezine


컴퓨터는 인간으로부터 배워요

처음부터 짜잔! 하고 나타난 것이 아니랍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모든 테크는 결국

우리 인간이 만들어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책임감 있게 기술을 만들고 활용해야 되더러구요


Tech for Social Innovation 이라는 쉅을 듣는데

첫 수업 과제가 "Design a code of ethics for the future of AI" 였어요.


Code of Ethics 란, 윤리강령!


일단 I don't know much about AI..

AI라 하면 누구나 어느정도 다 아는 알렉사나 Siri를 생각했고

느낌적인 느낌으로만 알았는데 (거의 모른다는 뜻이겠죠? ㅎ)


수업을 통해 조금 더 깊히 들여다 보니


우리가 인터넷 상에서 쓰는 모든 언어, 말하기 습관, 글 쓰는 방식

즉, 댓글부터 게시글, 음성 녹음 등등

우리의 인터넷 상 언어가 컴퓨터의 밥이더라구요!

FOOOOD


그 데이터를 흡수하고 먹는 컴퓨터,

때로는 무분별하게 데이터를 마구 처먹는 컴퓨터


'처 먹는' 이라는 표현이 약간 강하게 들릴수도 있는데

실제로 AI가 무분별하게 우리들의 언어와 데이터를 '처 먹어'서

결국 AI는 사용자에게 인종차별적인 반응을 보여

테크업계에서 아주 크게 난리가 난 적이 있었대요!


구글이 사진 속 인물, 동물, 그리고 사물을 인식하여

이미지가 무엇인지를 가늠하고 그루핑까지 할 수 있는 기술을

AI 기술로 만들었었는데요,


구글의 의도는 사용자가

사진 정리 및 사진 찾기를 보다 쉽게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는데


아프리칸 아메리칸 즉, 흑인 친구가

친구들과 찍은 사진을 구글 포토앱에 업로드하자

사진 속 사람들을 '고릴라'라고 인식한 구글 AI.. ㅎㄷ


미국에 엄청난 인종 이슈 + 사회적 이슈가 되어

구글이 그 사건 이후 아예 '고릴라'라는 항목을 AI 상에 없앴다고합니다.


뿐만 아니라 카메라 회사 Nikon,

인물 사진을 찍을 때 얼굴 인식 AI 기능을 서구형 얼굴 타입에 맞춰

사용자가 셀카를 찍을 때 동양인의 얼굴을 인식하지 못해

다시 찍으라는 지시를 내리는 카메라..


이 또한 인종 차별이 아니냐며 테크 회사들의

AI 기술 개발에 대한 회의감을 호소하는 사람들!


멀리서 보면 약간 웃길 수도 있는데


이게 단순한 기술 문제가 아니라

어면한 인간이 저지른 AI 개발상의 문제라는 거, 아셨나요?


IBM AI 기술 개발에 참여하고 계신 저희 교수님이 그러시더라구요


" 데모그래픽만 보면 오늘날 기술 기반 사업장의 CEO들은 대부분 3-50대 백인 남성들이지. 그래서 이런 현상들이 나타나는 것일 수도 있어요."


너무 솔직하면서 믿고 싶지 않았던 그녀의 발언,

거부할 수 없을 정도로 사실적이면서 사이다 같았던 그녀의 반응..

깜작 놀랬답니다 전.


누가 back-end에서 AI를 개발에 참여 하느냐,

누가 AI 기술 영업에 결정권을 갖고 미래를 이끌어 나가느냐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수 있더라구요!


"난 터미네이터에 나오는 SKYNET이 지구를 점령하는 날이 올 것 같아 이대로 가다간.." 이라고까지 말씀하신 교수님 ㅠㅠ 무셔워..


기술의 진보와 발전은 막을 수가 없어요.

하지만 보다 윤리적인 방식으로는 개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하면 인류의 보다 윤리적인 AI 와의 미래를 그려나갈 수 있을까요?

우리들의 삶 속에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스며 들어온 기술에 대해

우리 한 번 같이 생각해 봅시다!

조회 18회댓글 0개
  • Hyezine

포기하지 않아!


기록은 하고! 정리는 하고

월요일을 맞이 하겠다는 의지!!!


HERE WE GO AGAIN,

THIS WEEK ON _ SHARING IS CARING :)


[음악]

Noname: Tiny Desk Concert


챈스더래퍼를 넘나 사랑하는데요, 챈스더래퍼 분위기 나는 여성 래퍼 소개할게용

Noname이라는 이름 하에 활동하고 있는 매력 터지는 뮤지션인데, Tiny Desk Concert 스트리밍하다가

제 귀를 사로 잡은 스무스한 피아노 멜로디, 찰지지만 담백한 랩 NO NAME!


이번 한주 간 무한 반복했던 것 같아요 :)

음악 들으시면서 쭊쭉 브라우징을 하면 될듯!



[문화]

블랙코미디를 넘어: Nathan For You


나단 필더는 미국에서 떠오르는 코미디언입니다. 블랙코미디, 스탠드업 코미디를 너머 나단 필더는 우리 사회의 실체를 절묘한 (천재적인 전략과 치밀한 준비) 다큐멘테이션 (브이로그 형식의 영상) 을 통해 풍자하는 유투브 영상들을 만들다가 미국 대표 코미디 채널 '코미니 센트럴 (Comedy Central) 에서 아예 쇼 하나를 열어 줬더라구요. 시점, 관점, 고정관념을 넘나 들며 오늘날의 사회, 경제, 정치, 교육, 성 이슈, 그리고 언론에 대해 제대로 풍자하는 나단 필더.. 억지스러운 게그나 이상한 유머 코드 하나 없이 담백하고 리얼하게 풍자하고 비판하는 그의 시도는 그야말로 천재적더군요.. 코미디, 이보다 앞선 진보 있을까요?



[사진]


1. Netflix 최고의 다큐 Abstract 속의 주인공은 플라톤이다


마크 주커버그, 도날드 트럼프, 그리고 푸틴.. 어마어마한 월드 클래스 리더들의 초상화를 찍는 플라톤이라는 사진작가를 소개합니다. 개인적으로 넷플릭스 다큐를 상당히 좋아하는데, 그중 가장 사랑스러운 다큐는 바로바로 ABSTRACT. 2017년에 출시되었는데, 8명의 오늘날 탑 디자이너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작품 세계를 가장 그들답게 보여주는 다큐입니다. 보고 또 봐도 매번 설레임을 주는 ABSTRACT.. 솔직히 ABSTRACT 안봤으면 디자이너 아니라고 봅니다.. (지금이라도 가서 보라고!)


8명의 아티스트들 중에서 제 눈을 사로 잡은 분은 바로 사진작가 플라톤이었는데요, 엄청난 자존감, 존재감, 그리고 뿌리 깊은 질문을 통해 세계 리더들 앞에서 작아지는거 하나 없이 당당히 사진을 찍더군요! 그래서 타임지에서 자꾸 플라톤의 사진을 커버 사진으로 쓸려고 안달이던데.. 어떻게 이렇게도 어마무시한 리더들의 진짜 모습을 줄줄이 포착해내는걸까요? 초상화의 천재, 만나보세요 :)




2. 타이밍 하나 예술이네

피가 마르도록 완벽한 순간을 위해 기다리고 기다렸다가 사진을 찍는 작가 한분을 소개합니다. 완벽한 타이밍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주는 Stefan Draschan이라는 사진 작가를 페이스북을 통해 만나게 되었는데요, 관람객과 작품들이 하나가 되는 모습을 절묘히게 담아낸 사진 보시고, 영감 받아가세요 :)

사랑은 역시 타이밍인가봅니다.


기사 링크: https://blog.artfido.com/photographer-spends-countless-hours-waiting-to-capture-museum-visitors-who-match-the-artworks/




[디자인/디자인씽킹]


1. 지금까지 공감하기는 공감하기가 아니다.


디자인씽킹 따라쟁이들이 시도하려는 '공감하기'의 모든 시도를 부셔버리는 FROG의 Head of Research Jan Chipchase. Empathy와 Immersion은 살아보는 것이라고 하던군요 :)


유저의 하루를, 일주일을, 한 달을 살아 보려는 시도 ㅎ

Jan Chipchase의 인류학적인 디자인 리서치 접근 방법을 한 번 볼까요?


2. 디자인씽킹의 결점, 보완하다


Pentagon 디자이너 Natasha Jen의 'Design Thinking is bullshit' 강연 이후, 디자인씽킹은 디자인 세계에서 크나큰 비판을 받고 있는데요, "포스트잇을 쓰면 다냐?"라는 질문에 이제 막 디자인씽킹을 배우는 이들은 혼란 느끼고 있다고합니다 ㅋㅋㅋ 디자이너 출신으로 디자인씽킹을 가르치고 또 활용하는 사람으로서 저 또한 가끔 가다 디자인씽킹의 한계를 느끼는데, 그렇다면 어떻게 디자인씽킹이 채워주지 못하는 구멍을 채워 나갈 수 있을까요? 미디엄 포스트 하나 공유할게요 !



* 무너져가는 디자인씽킹, 되살리는 방법:

https://uxdesign.cc/why-design-thinking-is-failing-and-what-we-should-be-doing-differently-c8842f843b44


* Natasha Jen의 'Design Thinking is bullshit'



3. 탑 디자이너로 위장해 파리 패션 위크에 VIP로 초대받다

패션계, 해킹 당하다.


-


끝!


조회 32회댓글 0개
  • Hyezine

2018년 6월 24일 업데이트됨

두번째 게시글을 쓰네요 ㅎ

생각보다 이게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더라구요?

블로거들..대단해..


이번주도 또한 제 눈 속으로 유난히 더 시끄럽게 들어온

정보의 바다 속 에끼스 같은 켄텐츠,

에끼스라 함은, 생각해볼만한 무언가를 제공했던 기사나 영상 음악을 소개합니다


Sharing is caring and I care!

[음악]

음악 들으면서 스크롤다운 하시라고 음악을 맨 위로 :)


* Apple playlist :

https://itunes.apple.com/au/playlist/hyezine/pl.u-11zBBgyU8Z7xegm


[디자인]


The Innovation Show : '이노베이션'하면 딱 떠오르는 현업 리더들, 그리고 그들과의 팟캐스


*팟캐스트 링크: http://www.theinnovationshow.io/


디자인 전략회사 Accenture의 대표 Gib Bulloch와의 인터뷰로 토요일 아침을 시작했다. Entreprenuer 말고 Intraprenuer, 들어봤는지는 모르겠지만 회사 안에서 staus quo와 맞서는 별난 사람들이 있다. 수익을 내는데 당장 도움이 되는건 아니지만 보다 큰 그림을 위한 준비를 하는 인트라프리뉴어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어떻게 하면 기업이 정부, 시만단체, 학교, 병원들과 함께 보다 나은 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까 라는 질문에 그는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경영 목표, 비지니스의 정의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했다. Gib이 했던 말 중 가장 내 마음을 움직인 말은 아래와 같다.

" If you want to be a change maker, first you gotta be willing to be a troublemaker."


체인지 메이커가 되고 싶다면 먼저, 트러블 메이커가 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 Imagine Elon Musk running the UN.

Or vise versa, Tesla run by the UN. I can't even.."


엘론 머스크가 유엔 사무총장이라고 생각해보세요. 상황이 많이 달라지겠죠? 테슬리가 UN이 운영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생각해보세요, 생각만해도 끔찍하죠?


[휴먼]

실패를 목표로 로봇을 만드는 여자, Simone Giertz


알람 소리를 듣고 도저히 일어 날 수 없었던 시몬은 일어날 시간이 되면 그녀의 볼을 때리는 알람 로봇을 만들어 유투브에 올렸다. 그날 이후 그녀의 비디오는 바이럴이되어 수많은 유투브 구독자의 마음을 사로잡게 되는데, 작동이 원활하게 되지는 않지만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다소 허술하지만 아주 인간적인 로봇을 디자인해 그녀는 122만 명이 넘는 팬들을 얻게되었다. 그녀의 테드토크에서 상당히 주옥 같은 말들이 있었는데, 그 것을 나누고 싶었다.


" The expression of joy and humility often gets lost in engineering.

For me, this was a way to learn about how to build hardware without having

my performance anxiety get in the way. "


무언가를 만들어 낸다는 것은 상당히 기쁜 일인데, 공학의 세계에서는 창작의 즐거움이 점점 더 없어지는 것 같았어요. 하드웨어를 만저 본적이 없었던 제가 로봇을 만드는 이유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연습을 하기 위해서 입니다.



[소셜 임팩트]

Body Positivity: 흉터의 아름다운 의미

Body Positive 사진작가 Sophie Mayanne의 눈으로 바라보는 진정한 아름다움에 대하여.



[아트]

Christo's floating sculptures


살아있는 레전드 크리스토의 최신작이 영국 공공시설에서 전시를 하고 있더라구요! 크리스토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꼭 한 번쯤은 현장에서 작품을 감상하고 싶은데.. ㅠㅠ 스케일이 남다른 작품 활동을 통해 사람이 자연앞에 얼마나 작은지를 다시금 생각하게 만들고 시간 제약이 항상 걸려 있어 인간의 유한한 존재에 대해 리마인더를 주시는 크리스토.. 이번 작품 또한 멋집니다!



[테크]

소리를 소리로 차단하는 BOSE의 역발생 sleep tech 이어폰

거꾸로 생각하게 신박했다 :)


https://mashable.com/2018/06/20/bose-noise-masking-sleepbuds/?utm_cid=mash-com-fb-main-link#vlh1RNLSkmqw

[문화]

1920년대 때 야동은 어땠을까?


7080 세대보다 밀레니얼들이 섹스를 덜하고 있다는 사실이 연구결과로 나왔다. 어찌 보면 더 오픈되어 있고 모두가 연결되어 있는 세상을 살아간다고는 하지만 인간이 가장 크게 향유할 수 있는 쾌락 중 성적 쾌락을 가장 많이 못 누리는 세대가 우리세대라고 한다. 20세기 초기를 살았던 사람들은 어떤 성개념과 성생활을 했을지에 대해 말하고 있는 기사를 소개한다. VICE 사의 컨텐츠는 항상 재밌으니 ㅋㅋ 궁금하면 링크 클릭! How might we have more sex for good, health, and pleasure?


https://www.vice.com/en_us/article/59k785/porn-from-the-1920s-was-more-wild-and-hardcore-than-you-could-imagine?utm_source=tcpfbus


--

조회 29회댓글 0개